Comoros군도는 동부 아프리카 해안의 모잠비크와 마다가느카 사이에 화산이 있는 작은 섬들이다. 이 섬은 단지 1,000km2이며, 인구는 80만명이지만 대부분이 함께 모여 살고 있다. 인구 중 98%는 무슬림이며 무슬림 사회에서는 생소하게 전통적인 모계사회를 따르고 있다.

모계사회(Matrilineality)는 라틴어에서 온 단어로 “어머니의 쪽에”이란 뜻을 지니고 있으며, 가족의 전통과 재산상속이 어머니로부터 딸에게 전달된다. 따라서 Comoros섬의 주택은 여자, 아내의 소유로 되어 있으며, 딸이 결혼할 때 부모의 집을 딸에게 주거나 혹은 부모의 집 옆에 집을 지어 딸에게 건네준다. 따라서 결혼하는 남자는 부인의 집으로 들어가 함께 살거나 혹은 부인의 가족이 된다.

종종 남자들은 전통과 가족에서 별로 중요한 존재가 아니며, 새로운 가족환경에 적응하지 못한다.

Comoros섬의 실업률은 높으며, 남자들은 종종 함께 모여 카드놀이, 혹은 농장에서 일하기도 한다.

Rashema는 매우 보편적인 이야기를 들려줬다. “내 아버지는 내가 어렸을 때에 가족을 버렸다. 따라서 엄마가 재혼을 했고, 새아버지는 일주일에 두세번 집에 들러 식사를 하고 잠을 잤다. 새아버지가 우리 집에 오지 않는 날에는 그는 그의 원래의 집 혹은 두번째 부인의 집에 있었다.”

“내 경우는 매우 다행인 경우로, 새아버지가 나를 자신의 딸처럼 대해 주었다. 나는 엄마로부터 가정생활, 문화와 전통, 그리고 악한 영으로부터 나를 어떻게 지켜야 하는지를 배웠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나는 우리 가족을 불행으로 몰아 넣을 수 있는 저주를 두려워했었다. 그리고 나는 자녀들을 잘 돌보는 책임감있는 남편을 갈망했으며, 우리 가족이 하나님의 보호하심과 축복하심 안에 있길 원했었다.”.

[기도제목]

  1. Comoros군도는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국가들 중의 하나이다. 높은 출생률과 대가족을 책임지는 것은 매일 매일 고단한 일이다.
  2. 건강보호와 교육은 최소한도로 가능하다. 과반수 이하의 어린이들이 학교에 가며, 턱없이 부족한 수의 의사들이 주민들의 건강을 돌보고 있다. 이러한 가장 기본적인 필요들이 채워지도록 기도하자.
  3. 전체인구의 3%에도 못 미치는 아주 작은 수의 그리스도인들이 Comoros군도의 필요성을 알리는 일에 앞장서며, 이 군도에서 복음의 빛으로 그리고 축복으로 살아가도록 기도하자.

(from : 30 Days of Prayer for the Muslim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