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어와 파키스탄의  디자인에서 사용되는 일반적인 전문 용어들과 다양한 이슬람 문화로 디자인에 사용되는 용어들이다.

이슬람의 의상은 사막의 모래바람과 열기를 막기 위해 쓰기 시작한 아랍권의 모자는 챙이 없는 것이 특징. 이것은 엎드려 얼굴을 땅이나 마루 바닥에 대는 기도 자세로 인해 모자에 챙이 있으면 안 되기 때문. 지금도 이슬람 군인들의 모자에는 챙이 없다.

머리에 베일을 쓰는 이유는 이슬람은 남성과 여성이 동등한 성적 존재로 인정해 왔으나, 시간이 흐르면서 본래의 해석이 곡해됐다. 여성은 성욕이 강하고 조절능력이 떨어진 것으로 인식됐고, 여성이 자신을 드러내는 것은 남성을 성적으로 탈선하도록 유혹하는 것으로 간주됐다. 보수적 이슬람 시각에서 여성은 유혹이며 사회 혼란의 원인으로 인식됐다.

탈레반 정권은 이러한 보수적 시각을 더욱 극단으로 밀고 나아갔으며, 이로 인해 모든 여성은 외부로 스스로를 드러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8세 이상 소녀들의 교육 금지, 여자대학 폐쇄, 취업 금지, 부르카 착용 등 극단적 탈레반의 여성정책들은 이러한 탈레반의 주장을 반영하고 있다.

하지만 이슬람 국가에서 여성들의 베일은 나라나 종교적 성향, 계층, 연령, 취향에 따라 다양하다. 튀니지 등 상대적으로 개방된 북아프리카와 일부 페르시아 만 지역 이슬람 여성들은 흰색이나 다양한 색의 두건 모양 ‘히잡(hijab)’을 선호하거나 아예 쓰지 않기도 한다. 이란에서는 얼굴을 가리는 검은색 ‘차도르(chador)’를 착용하며, 보수적인 사우디아라비아와 탈레반 정권 하의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은 온 몸을 뒤덮는 ‘부르카(burka)’를 입는다.

 

  이슬람 의복에 대한 설명
hijab(히잡) burqah(부르카) niqab(니캅) chaddor(차도르)

두건모양으로 알라가 명령한 것으로 코란에 언급된 의상이다. 얼굴만 내놓은 쓸 것으로 상체만 가리는 것이 특징. 입고 벗기가 쉽고 시리아 등 아랍권 여성들이 쓴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가리는 것으로 눈을 포함해 신체의 모든 부분을 가린다. 눈에는 보통 면사포와 같은 천을 사용하며 손에는 장갑을 끼기도 한다. 아프가니스탄과 아라비아반도 일부 및 이집트의 베두인족 여성들이 주로 착용한다. 눈을 제외한 얼굴 전체를 가리는 면사포 같은 것으로 khimar 혹은 머리를 가리는 다른 덮게를 사용했을 때는 눈 아래를 가린다(가슴까지 가리거나 혹은 목까지 가리기도 한다). 주로 파키스탄과 모로코의 여성들이 쓰는 베일. 색이 다양한 게 특징. ‘burqah’와 비슷한 헐렁한 외투의 일종이며, 혹은 ‘duaptta’와  비슷한 것이다. 망토 정도의 길이로 이란 여성들이 주로 쓴다. 검은색이 많다. 속에는 양장을 입는 경우가 많다.
dupatta khimar shalwar-kamees abayah

커다란 어깨에 걸치는 천(shawl, 숄)으로 신체의 상반신을 가린다. 65cm * 110cm의 크기가 대부분이나 35cm * 110cm 같이 작은 크기도 있다.

삼각형 혹은 원형의 머리를 가리는 스카프로 가슴까지 가린다.

무릎 혹은 발목까지 이르는 헐렁한 바지로 보통 쇼올(duaptta)와 함께 착용한다.

머리와 손을 제외한 신체의 모든 부분을 가리는 긴 외투 같은 옷.
케피야 페즈 터번 jilbad
목을 덮을 정도로 쓰는 남성의 모자. 아라파트 팔레스타인자치정부수반의검은 점박이나, 사우디 왕가의 빨간 점박이, 쿠웨이트의 흰색 무늬의 모자가 여기에 속한다. 빈 라덴의 한쪽 끝을 길게 늘어뜨린 형태는 케피야의 변형으로 아프가니스탄 남성들이 주로 쓴다. 탈레반들은 종교적 엄숙함을 강조하기 위해 검은색을 주로 쓴다. 챙 없는 남자 모자. 이 모자만 써도 되고 그 위에 터번을 두를 수도 있다. 터키 모로코에서 주로 사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의 남성모자도 페즈의 변형.

천을 둘둘 말아 쓰며 주로 이란 남성들이 애용한다. 터번이라는 용어도 이란에서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시크 터번〓인도의 시크교도들이 각이 지게 쓰는 터번. 종교적인 이유로 자르지 않은 머리를 가리기 위한 것으로 무슬림의 터번과는 다르다.

머리와 손을 제외한 모든 신체를 가리는 길고 품이 넓은 옷이나 코트.